Ec0168's Blog

Just another WordPress.com weblog

week6 resource analysis July 13, 2010

Filed under: 5900 research — Echang @ 2:58 am

I am working on resource analyzing with tracking strategy and research checkh lists which I found in week 4.

1. article categorizing

  • reviews
  • subjects regarding research
  1. biology
  2. astronomy
  3. physics
  4. chemistry
  5. earth science
  • resolution
  1. interaction
  2. collaboration
  3. 3D MUVE
  4. concept change
  5. prior knowledge

2. reading accurately and critically

  • overview -topic/research problem/resolution,outlines of its argument
  • abstract/ introduction/conclusion

 

My question on research at this moment:

1. Do I need to review overall in the all areas of science education, astronomy, biology, physics, chemistry, and etc.or narrow one subject?

2. I can’t  find ESL students in science education. Do you have any ideas? Is it okay to review general science education?

3.Can I extend the previous research result from higher education or should stick on elementary group research only?
   I can infer certain direction from some results of high education because the authors mentioned it in their conclusions.

4. Should I buy articles? I found some related articles from references, but they are not free. With this situation, how can I track the related resources?

Advertisements
 

One Response to “week6 resource analysis”

  1. Echang Says:

    이 주부터는 리소스를 모아서 분리하는 작업을 시작했어. 그전에는 그냥 마구 잡이로 모았다면 이번부터는 목록을 정해서 분류를 했지…

    일단 각 리서치 페이터 리스트를 다 뽑은 후에.. ( 보통 데이타베이스에서 자동으로 citation과 abstrac가 같이 리스트업되는 도구가 있어) 안 되면 일단 종이에 다 같이 써 놓는거야.. 목록만 몇 십장에 이르는데.. 일단을 그걸 보면서 마커로 표시를 하는거야..

    1. 리뷰냐 그냥 리서치냐
    2. 각 분야는 나 같은 경우는 과학의 여러분야 (생물, 지구과학 화학 물리..)
    3. 그리고 연구결과의 핵심과 앞으로 제안점과 연결되는 부분

    이런 분류는 앞에서 말한 리서치구성 단계에 따른 거였어..

    그러니까 앞서 연구한 거 쫙 읊어준후, 나는 뭐에 대해 할건데, 결과는 이렇다 그런후 앞으로 이런 연구가 있으면 좋겠다 뭐 그런거거든…(일반적 연구)- 보통 여기 보면 연구 방향이 어떻게 세분화되는지 알수가있어. 이건 다음글 분석방법에 대한 article이랑 연결이 되는데… 그러니까 이게 좋냐 안 좋냐 를 연구하는 단순리서치가 있는가하면, 대상자(내 분야에서) 가 어떻게 만족하냐 어떻게제도권에서 이용할수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거지… 단지 수치적으로 결과나 나타나는 걸 quantitative research라고 하는데 qualitative research인 경우는 좀 더 위와 같이 어떻게에 무게 중심이 실리고 있어… 그게 발전적인 리서치인긴 한데.. 조금 주관적일수있을것같아.. 하여간 그걸 구분할수있어야 해 ..

    나같은 경우는 키 리뷰가 있었는데… 완전 정답지 같은 거였어…

    Strangman, N., & Hall, T. (2003,a). Virtual reality/simulations. Wakefield, MA: National Center
    on Accessing the General Curriculum. Retrieved from http://www.cast.org/publications/ncac/ncac_vr.html
    Strangman, N., & Hall, T. (2003, b). Virtual reality/simulations and implications for UDL
    implementation. Wakefield, MA: National Center on Accessing the General Curriculum.
    Retrieved from http://www.cast.org/publications/ncac/ncac_vrudl.html

    이 논문들은 정부기관같아.. 그런데서 오랜 연구실적들을 집대성 해 놓은 거여서 아주 아주 눈에 띄게 정리가 잘 된 리서치였어…

    내 리서치도 이 리서치의 형식을 빌려썼어…

    그러니까 가장 중요한 어떤 구조로 갈거냐… 결국 writing에서 가장 중요한 structure만 정해지면 거기에 따라 정보만 모으면 된다는 거지…

    하지만 그 결과를 얻기 까지 앞의 방황이 좀 필요하다고 볼수있다…

    나는 그런 거 없이 이 방황을 하느라 얼마나 힘들고 외로웠는지… 교수 끝까지 노코멘트…..
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